채식주의자

2017.01.08 20:21

 

채식주의자
국내도서
저자 : 한강
출판 : 창비(창작과비평사) 2007.10.30
상세보기

 

채식주의자

 

예쁘다거나, 총명하다거나, 눈에 띄게 요염하다거나, 부유한 집안의 따님이라거나 하는 여자들은 애초에 나에게 불편한 존재일 뿐이었다.

 

애초에 열렬히 사랑하지 않았으니 특별히 권태로울 것도 없었다.

 

셀 수 없이 깨어나 맨발로 서성거리는 밤에 집은 식어 있어. 식은 밥, 식은 국처럼 싸늘해.

 

이 둥근 가슴이 있는 한 난 괜찮아. 아직 괜찮은 거야. 그런데 왜 자꾸만 가슴이 여위는 거지. 더이상 둥글지도 않아. 왜지. 왜 나는 이렇게 말라가는 거지. 무엇을 찌르려고 이렇게 날카로워지는거지.

 

십여년 동안 자신이 해온 모든 작업이 조용히 그에게서 등을 돌리고 있었다. 그것은 더이상 그의 것이 아니었다. 그가 알았던, 혹은 안다고 믿었던 어떤 사람의 것이었다.

 

그를 당혹스럽게 한 것은, 그의 동서가 마치 망가진 시계나 가전제품을 버리는 것처럼 당연한 태도로 처제를 버리고자 했다는 것이었다.

 

아이를 통해 연결된, 군더더기없는, 일종의 동업자의 관계가 이즈음 아내와 그의 관계였다.

 

그녀는 놀라울 만큼 호기심이 없었고, 그 덕분에 어느 상황에서도 평정을 지킬 수 있는 것 같았다.

 

그는 그녀의 눈이 어린아이 같다고 생각했다. 어린아이가 아니면 가질 수 없는, 모든 것이 담긴, 그러나 동시에 모든 것이 비워진 눈이었다.

 

폭우에 잠긴 숲은 포효를 참는 거대한 짐승 같다.

 

특히 작업이 잘 풀리지 않을 때면 그의 침묵은 고무처럼 질기고, 바위처럼 무거웠다.

 

시간은 가혹할 만큼 공정한 물결이어서, 인내로만 단단히 뭉쳐진 그녀의 삶도 함께 떠밀고 하류로 나아갔다.

 

문득 이 세상을 살아본 적이 없다는 느낌이 드는 것에 그녀는 놀랐다. 사실이었다. 그녀는 살아본 적이 없었다. 기억할 수 있는 오래전의 어린시절부터, 다만 견뎌왔을 뿐이었다.

 

살아야 할 시간이 다시 기한 없이 남아 있었는데, 그것이 조금도 기쁘지 않았던 것이다.

 

다만 기적처럼 고통이 멈추는 순간은 웃고 난 다음이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 카테고리의 다른 글

베로니카 죽기로 결심하다  (0) 2017.02.12
톨스토이 단편선  (0) 2017.02.12
채식주의자  (0) 2017.01.08
나는 세계일주로 경제를 배웠다  (0) 2017.01.08
다시, 책은 도끼다  (0) 2016.12.20
광고천재 이제석  (0) 2016.11.30
Posted by 브루스브루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