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는 세계일주로 경제를 배웠다

 

경제학에서 우리는 관계와 소통을 배운다.

 

사업이든 사람이든 정말 제대로 알고자 한다면 직접 만나고 경험하고 부딪쳐보는 수밖에 없다.

 

경영 관련 서적에 자주 등장하는 세 단계 협상의 기술이 있다. 첫째, 협상에 들어가기 전에 한계선을 정한다. 둘째, 협상의 결과를 미리 예측해 본다. 그리고 마지막, 최상의 시나리오를 염두에 둔다.

 

협상에서는 절대 자신을 구석으로 내몰지 말 것. 언제나 두 번째 계획을 염두해 두고 있어야 한다.

 

전혀 모르는 물건을 사고 팔 때 가장 먼저 해야 하는 일이 뭘까. 바로 조언을 구하는 것이다.

 

돈을 조금 더 들이더라도 미리 제대로 된 조언을 듣는 편이 엉뚱한 곳에 투자해서 돈을 잃는 것보다는 훨씬 낫다.

 

손안에 든 새 한 마리가 숲 속에 있는 새 두 마리보다 낫다는 사실.

 

먹고사는 것, 이것이야말로 세계 경제의 전부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 카테고리의 다른 글

톨스토이 단편선  (0) 2017.02.12
채식주의자  (0) 2017.01.08
나는 세계일주로 경제를 배웠다  (0) 2017.01.08
다시, 책은 도끼다  (0) 2016.12.20
광고천제 이제석  (0) 2016.11.30
지식  (0) 2016.07.09
Posted by 브루스브루스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