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는 나에게 월급을 준다
*
우리는 매일 닭장처럼 빽빽한 지하철을 타고 새장같은 회사로 이동한다.
*
꿈이란, 젊고 세상 물정 모를 때 가슴속에 품고 있던 미술관 속 그림 같은 것으로 나이가 들고 진짜 직업을 가지면 서서히 잊혀지고 흐릿해지는 그런 것이다.
*
진정 자유로운 사람은 상황의 피해자가 아니라 그 변화에 맞춰 춤을 추는 사람이다.
*
지극히 냉정하게 보면 회사원이건 자유직이건 100% 안정적인 일이란 없다.
*
인생은 한 번이야. 딱 한 번이라고. 제발!
*
'언젠가'는 '절대 안 함'의 코드이고 '나중에'는 당신의 꿈을 땅에 묻는 지름길이다.
*
'때가 되면'의 때는 절대 오지 않는다. 완벽한 시간이나 나이, 상황은 오지 않는다.
*
아이디어는 토끼와 같다. 두 마리를 얻어서 잘만 키우면 어느새 열두 마리가 된다.
*
언제나 우리는 우리의 약점에 촛점을 맞추고 나를 '평균'으로 만들려고 한다. 나의 강점에만 초점을 맞추고, 내가 사랑하는 일을 하고, 내 장점이 돋보이는 지름길로 가야 한다.
*
만약 물고기를 나무 타는 능력으로 평가한다면 그 물고기는 멍청하다고 생각하는 그 일을 위해 평생을 바치게 될 것이다.
*
혁신적인 것을 하고 싶다면 사람들에게 돌았다는 말을 들을 준비가 되어 있어야 한다
*
영감을 기다릴 수는 없다. 몽둥이를 들고 찾아 나서야 한다.
*
하늘을 목표로 하면 천장이라도 닿고, 천장을 목표로 하면 바닥에 머문다.
*
꿈을 꾸지 않고서 원하는 것을 찾아내려는 것은 집 밖으로는 몇 킬로미터도 나가지 않으면서 세계 일주 여행 계획을 세우는 것이다.
*
완벽한 나이란 없다. 지금이 있을 뿐이다.
*
다른 사람들이 날 어떻게 생각하는지를 너무 신경쓰다 보면 어떤 변화도 일으킬 수 없고 나의 훌륭함을 내보이기 위해 필요한 위험을 감수하지 않게 된다.
*
내가 찾고 있는 자유는 사업 계획서에 있지 않다.
 *
진정한 해방은 내가 스스로에게 씌우고 있는 그 족쇄를 벗어버리는 것이다.

*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 카테고리의 다른 글

시끄러운 원숭이 잠재우기  (0) 2015.10.13
어른은 겁이 많다  (0) 2015.09.27
책은 도끼다  (0) 2015.09.27
여덟 단어  (0) 2015.08.31
우리는 시간이 아주 많아서  (0) 2015.07.04
나는 나에게 월급을 준다  (0) 2014.12.26
Posted by 브루스브루스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