책은 도끼다

2015.09.27 20:17

 

 

책은 도끼다
국내도서
저자 : 박웅현
출판 : 북하우스 2011.10.10
상세보기

 

책은 도끼다
*
책이란 무릇, 우리 안에 있는 꽁꽁 얼어버린 바다를 깨뜨려버리는 도끼가 아니면 안 되는 거야.
*
사과가 떨어졌다
만유인력 때문이란다
때가 되었기 때문이지
*
논에서 잡초를 뽑는다
이렇게 아름다운 것을
병와 한 논에 살게 된 것을 이유로
'잡'이라 부르기 미안하다
*
잡초라고들 하는데 관점을 벼로 놓았기 때문에 잡이 된 겁니다. 풀의 입장에서는 얼마나 기분 나쁘겠습니까?
*
깊은데
마음을 열고 들으면
개가 짖어도
법문
*
인간은 기본적으로 입과 항문이다. 나머지는 다 부속기관이다.
*
엄마,엄마.
내가 파리를 잡을라 항깨
파리가 자꾸 빌고 있어.
*
어른들은 지식으로 세상을 보지만 아이들은 감성으로 본다.
*
사람은 물입니다. 조용한 데 이르면 조용히 흐르고, 돌을 만나면 피해가고, 폭포를 만나면 떨어지고, 규정된 성격이 없습니다.
*
창의적이 되면 삶이 풍요로워진다.
*
행복은 순간에 있습니다. 모두 멀리 보고 행복을 찾는데 행복은 지금 바로 여기에 있습니다. 삶은 순간의 합이기 때문입니다.
*
레이스가 된 삶은 피폐하기 이를 데 없죠. 왜 그렇게 살아야 합니까. 그래서 저는 순간순간 행복을 찾아냈으면 좋겠습니다. 그런 행복은 삶을 풍요롭게 해줍니다.
*
다행히 기준을 잡아주는 훌륭한 사람들이 많고, 그 사람들 대부분이 책을 씁니다.
*
파리가 아름다운 이유는 우리가 그곳에 있을 시간이 한정되어 있기 때문이다.
*
인간사, 문명사가 어떻게 되건 자연사는 같거든요. 봄마다 풀들은 푸르게 빛나요.
*
겨울에는 봄의 길들을 떠올릴 수 없었고, 봄에는 겨울의 길들이 믿어지지 않는다.
*
걷는 속도로 봐야 보이는 것들이 분명 존재합니다.
*
책이나 그림, 음악 등의 인문적인 요소들은 우리에게 새로운 촉수를 만들어줍니다.
*
세월에 저항하면 주름이 생기고 세월으 받아들이면 연륜이 생긴다.
*
관점이 모두 상대로 돌아서는 것이 사랑인 것입니다.
*
상대에 대해 모르는 면들을 모조리 우리 마음대로 채웠니까요. 그래서 헤어지는 겁니다.
*
비트겐슈타인의 주장을 빌리면, 타인들이 우리를 이해하는 폭이 우리 세계의 폭이 된다.
*
거지가 질투하는 대상은 백만장자가 아니라 좀더 형편이 나은 거지다.
*
행불행은 조건이 아니다. 선택이다.
*
행복은 추구의 대상이 아니라 발견의 대상이다.
*
삶이 그렇게 힘들다고 하면서도 사실상 죽음을 반기지 않는다는 건 삶의 문제가 아니라 내 태도에 문제였다는 걸 증명해주는 거예요.
*
많은 사람들이 꿈위 창문을 열지 못하고 찬란한 순간들을 놓치고 살고 있습니다.
*
무능이 죄가 되지 않고, 인생을 한 번쯤 되돌릴 수 있는 그 곳, 인도.
*
여행길에서 우리는 이별 연습을 한다. 삶은 이별의 연습이다.
*
죽으면 아무것도 없어요. 그러니 이 순간을 온전히 다 살아야겠어요.
*
하느님이 나에게 발과 손을 줬다는 건 모르지만, 그 순간 내 발이 땅에 닿아 있고 눈과 빛이 결합되는 건 알아야 해요. 이것이 현재와 실존인 거죠.
*
사랑한다는 것은 힘을 포기하는 것이기 때문이죠.
*
어떤 두 사람의 대화는 단어 밑에 깔리는 의미론적인 것이 해석되지 않으면 소통이 불가능해요.
*
슬픔은 형식이었고, 행복은 내용이었다. 행복은 슬픔의 공간을 채웠다.
*
바람기는 다른 말로 '다른 생에 대한 동경'이에요. 다른 곳에 더 나은 인생이 있을 것 같은 막연한 동경이죠.
*
진짜 믿어서가 아니라, 그렇게 얘기해야 멋있으니까 하는 사람들. 자신의 실체를 실체화한 게 아니라 시대의 흐름이니까 유행하는 가면을 쓰고 행동하는 사람들이 있죠.
*
모든 근경은 전쟁이고, 모든 원경은 풍경이다.
*
말짱한 영혼은 가짜다.
*
삶의 배후에 죽음이 받쳐주고 있기 때문에 삶이 빛날 수 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 카테고리의 다른 글

시끄러운 원숭이 잠재우기  (0) 2015.10.13
어른은 겁이 많다  (0) 2015.09.27
책은 도끼다  (0) 2015.09.27
여덟 단어  (0) 2015.08.31
우리는 시간이 아주 많아서  (0) 2015.07.04
나는 나에게 월급을 준다  (0) 2014.12.26
Posted by 브루스브루스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