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로니카, 죽기로 결심하다
국내도서
저자 : 파울로 코엘료(Paulo Coelho) / 이상해역
출판 : 문학동네 2003.10.10
상세보기

 

베로니카, 죽기로 결심하다

 

젊음이 가고 나면 그 다음엔 내리막길이다. 어김없이 찾아와서는 돌이킬 수 없는 흔적을 남기는 노쇠와 질병들, 그리고 사라져가는 친구들.

 

인간은 포기하기 위해서가 아니라, 살아남기 위해 투쟁한다.

 

남자와 여자에게는 사랑이 식어도 함께 지내야 할 이유가 필요하다.

 

사람들은 마치 당장이라도 달려가 그를 돕고 싶다는 듯 아주 근심스런 표정을 짓지만, 실제로는 타인의 고통을 보면서 그들 자신은 그나마 행복하다고, 삶이 그래도 그들에게는 관대했다고 믿으며 즐거워한다.

 

베로니카는 자신의 삶을 기다리면서 보냈다....이제 그녀는 죽음을 기다려야만 한다. 그것도 날짜가 정해진 죽음을.

 

사춘기 시절, 그녀는 뭔가를 선택하기에는 아직 때가 너무 이르다고 생각했다. 어른이 되었을 때는, 뭔가를 바꾸기에는 이제 늦었다고 채념했다.

 

살아남기 위해 발버둥치는 사람은 있어도 자살하기 위해 발버둥치는 사람은 없죠.

 

미쳤다는 건 자신의 생각을 다른 사람들에게 전달할 수 없는 상태를 말해. 마치 네가 낯성 나라에 와 있는 것처럼 말이지.

 

우리도 우물로 가서 그 물을 마셔요. 그러면, 우리도 그들과 똑같아질 거예요.

 

살아 있는 모든 것들이 어떻게든 살아남으려고 발버둥치는데 왜 어떤 사람들은 이 자연의 질서에 역행하려는 걸까?

 

난 내가 혐오하는 누군가를 죽이고 싶었어요. 그래서 수면제를 먹었죠. 하지만 내 안에 내가 사랑할 수도 있는 다른 베로니카가 존재한다는 걸 모르고 있었어요.

 

교육은 우리에게 오로지 사랑하고, 받아들이고, 해결책을 모색하고, 갈등을 피하라고 가르친다.

 

그녀는 자신에게 쏟아진 사랑을 증오했다. 그 사랑은 아무런 대가도 요구하지 않았으므로, 그것은 자연법칙에 반하는 부조리하고 비현실적인 것이었다.

 

궁지에 몰리지 않으려면, 항상 책임을 나눠 가져라.

 

하지만 아마 대부분의 사람들이 그렇듯, 그녀에게도 깨달음은 너무 늦게 찾아왔다.

 

젊음은 몸이 얼마나 버텨낼지는 전혀 고려하지 않은 채 자신의 한계를 설정하지. 하지만 몸은 언제나 버텨내.

 

그 어려움은 카오스, 즉 질서의 붕괴 혹은 무정부 상태가 아니라 질서의 과잉에 기인하는 것이었다.

 

우리는 살아가는 동안 무슨 실수든 할 수 있는 권리가 있어. 단 한가지, 우리 자신을 파괴하는 실수만 빼고.

 

금지된 것은 단 두가지 밖에 없어. 하나는 인간의 법이. 다른 하나는 하늘의 법이 금지하는 거야.

 

할일이 너무 많아요. 내 삶이 영원하다고 믿었을 때 항상 나중으로 미루어왔던 것들요. 내 삶이 살아볼 만한 가치가 없다고 믿기 시작하면서 더이상 내 관심을 끌지 못했던 것들요.

 

옳은 자. 그건 강한자야.

 

우리는 격리된 현실이라는 쉬운 길을 택했던 거야.

 

난 삶을 다시 시작하고 싶어, 에뒤아르. 항상 저질러버리고 싶었지만 차마 그럴 용기가 없어 포기했던 실수들을 저질러가며....기껏해야 날 지치게 하는게 고작일 그 공포와 맞서 싸워가며.

 

아무것도 아냐. 아니, 기적이야. 하루를 또 살 수 있어.

 

#베로니카 #베로니카죽기로결심하다 #책 #소설 #파울로코엘료 #파울로 #코엘료 #Veronica #VeronikaDecidesToDie #book #novel #Paulo #Coelho #PauloCoelho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 카테고리의 다른 글

리어왕  (0) 2017.05.10
피에트라 강가에서 나는 울었네  (0) 2017.05.09
베로니카 죽기로 결심하다  (0) 2017.02.12
톨스토이 단편선  (0) 2017.02.12
채식주의자  (0) 2017.01.08
나는 세계일주로 경제를 배웠다  (0) 2017.01.08
Posted by 브루스브루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