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가 찍고 싶은 사진

2016.02.22 16:56

 

 

내가 찍고 싶은 사진
국내도서
저자 : 윤광준
출판 : 웅진지식하우스 2015.06.24
상세보기

 

내가 찍고 싶은 사진

 

과거에 한순간 나는 분명히 그 자리에 있었다. 사진보다 강력한 부재증명의 방법이 있을까.

 

너무 많다는 것은 없는 것과 마찬가지다.

 

사진 찍기는 무조건 즐거워야 한다.

 

누구의 눈치도 볼 필요 없다. 더 잘하려 애쓸 필요도 없다. 사진은 누구와 경쟁하는 것이 아니다. 제 자신을 만족시킬 수 있다면 사진의 효능은 충분하다.

 

기술이 아니고 사진이다. 흉내 내지 말고 당신만의 이야기를 풀어내라.

 

예술사진 하느라 정작 제 아이, 가족사진 하나 변변하게 남기지 못한 무신경한 사람들이 많다. 정작 자신에게 어떤 사진이 남을 것 같은가.

 

제대로 볼 줄 안다는 것은 생각이 있다은 것. 결국 사진에서 '본다'와 '생각헌다'는 똑같은 말이다.

 

아무리 결과가 멋있어도 무턱대고 남의 사진을 따라하려는 것은 위험하다.

 

떠올려보라. 누구나 다 아는 유명한 정치인도 누가 사진 찍었느냐에 따라 전혀 다르게 느껴진다는 사실을.

 

소중한 삶의 단면은 꾸미지 않은 현실의 생동감으로 강렬해진다.

 

카메라는 세상을 자세히 보라고 만든 물건

 

특별함이란 원래부터 있는 게 아니다. 볼 줄 아는 눈이 새롭게 만들어낸 내용일 뿐이다.

 

생각이 바뀌지 않으면 사진도 달라지지 않는다. 카메라 성능이 아무리 좋아져도 다가서지 못하면 무용지물이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 카테고리의 다른 글

지식  (0) 2016.07.09
The Fault In Our Stars  (2) 2016.07.03
내가 찍고 싶은 사진  (0) 2016.02.22
어디선가 나를 찾는 전화벨이 울리고  (0) 2016.01.15
위험한 과학책  (0) 2015.12.05
1cm art  (0) 2015.11.16
Posted by 브루스브루스


티스토리 툴바